호주, 7월부터 전기요금 최대 25% 올린다…생활비 부담 비상

호주, 7월부터 전기요금 최대 25% 올린다…생활비 부담 비상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04 추천 3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92147_209.jpg
 

오는 7 1일부터 호주 일부 주에서 전기 요금이 최대 25% 오르게 된다.

 

25(현지시간)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호주 에너지감독청(AER)은 전기요금의 기준을 설정하는 기본 시장 제공 가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와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SA), 퀸즐랜드주, 빅토리아주에서는 전기요금이 19.6∼25%가량 오르게 된다.

 

이는 지난 3 AER이 예상했던 요금 상승률 20∼22%보다 소폭 높지만 지난해 10월 발표했던 35∼50% 인상 전망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AER는 석탄과 천연가스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전기요금도 오르게 됐다며 "연방 정부가 석탄과 천연가스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면서 가격 인상이 절반 수준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호주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석탄과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면서 전기요금 급등으로 이어지게 되자 지난해 12월 석탄과 천연가스 도매가격에 상한제를 도입했다.

 

bac2f20cd545a8e0d50195ccea19b85f_1684992178_4797.jpg
 

그동안 호주 전력시장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던 석탄 화력 발전소가 노후화되면서 전력 공급에 차질이 벌어진 것도 전기요금 상승의 원인이다.

 

호주는 2040년까지 100%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추진한다며 노후 석탄 발전소들을 폐쇄하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확보는 늦어지면서 전력난을 겪고 있다.

 

임대료 급등과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 등으로 이미 생활이 크게 어려워진 상황에 전기 요금마저 오르자 호주 시민들의 생활비 부담은 더 커지게 됐다. 이 때문에 호주 정부는 2023∼2024 회계연도 예산에서 가정마다 에너지 보조금으로 500호주달러( 432500)씩 지원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보조금보다 더 많은 전기요금 인상분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야당을 중심으로 "원전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