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한 완화 독일, 기약없는 영국…유럽 내 코로나19 대응 희비

제한 완화 독일, 기약없는 영국…유럽 내 코로나19 대응 희비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241 추천 1


독일, 20일부터 상점운영 제한 완화…영국 "전문가 조언상 봉쇄해제 안돼" 


3b2a24cf1c29d988c76fcefced619643_1587334429_758.jpg
BRITAIN-NIRELAND-HEALTH-VIRUS-RETAIL-OFFBEAT 영국의 이동식 펍 차량에서 나온 기네스 맥주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 속에서 공공생활 제한 조치의 완화 여부를 놓고 국가별 차이가 나고 있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을 막지 못했지만 이후 적극적으로 대처한 독일 등 일부 유럽 국가 일부는 최근 확산을 통제하며 제한 조치 완화에 나서고 있다.


반면, 확산 과정에서 초기에 적극적으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하지 않았던 영국 등은 대응에 버거워하며 아직 완화를 고려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독일은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 수가 확연히 줄어들고 진단 검사를 더욱 확대한 데다 병상 확보에서도 여력이 생기자 감염병에 대해 "통제권 아래 있다"면서 제한 조치를 점진적으로 완화하기 시작했다.

 

20일부터 면적 800㎡ 이하의 상점은 문을 열 수 있도록 했고, 제한 조치 기한 다음 날인 5월 4일 이후부터 등교도 단계적으로 실시하도록 했다.


독일 내무부는 종교 모임 금지 조치도 일정 조건 하에 허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 때 최대 7천명에 가까웠던 독일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천명대 수준으로 감소했다. 특히 치명률은 3.1%로 서유럽 국가 중 독일과 힘을 겨루는 프랑스(12.9%), 영국(13.3%)과 비교해 극히 낮다.


3b2a24cf1c29d988c76fcefced619643_1587334500_1996.jpg

베를린 빌머스도르프의 폴크스파크 [AFP=연합뉴스]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으로 줄어든 체코는 20일부터 단계별로 상점 영업 제한을 푸는 등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로드맵을 최근 발표했다.


확산세가 꺾인 폴란드도 20일부터 공공생활 제한 조치를 완화한다.


앞서 오스트리아, 덴마크, 노르웨이 등도 제한 조치 완화 방안을 내놓았다.


이와 달리 영국의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19일 방송에서 "여러 사실관계와 전문가 조언들은 우리가 봉쇄 조치를 해제하는 것을 아직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달 20일부터 모든 음식점과 카페, 주점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상점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프랑스도 코로나19 확산세는 어느 정도 잡혔지만, 병상 포화상태가 계속되자 최근 이동제한령을 다음 달 11일까지로 연장한 상태로 아직 완화 조치는 나오지 않고 있다.


서유럽보다 확산이 늦게 시작된 러시아는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모스크바시의 경우 엄격하게 전 주민 자가격리 조치와 차량 통행증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러시아의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6천 명대로 치솟았다.


이날 월드오미터 집계상 유럽의 누적 확진자 수는 108만 명을 넘어섰고, 누적 사망자 수는 10만1천700여 명에 달했다.


lkbin@yna.co.kr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