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코로나19 확진 300만명 넘어…'핫스폿'들도 속속 완화

전세계 코로나19 확진 300만명 넘어…'핫스폿'들도 속속 완화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124 추천 1


중국 발병보고 후 118일만…200만 후 12일만에 100만 추가

'하향 안정화' 미국·유럽, 속속 경제 활동 재개 움직임

아프리카 확진자 3만명 넘어서…중남미도 확진·사망 급증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다만 미국 뉴욕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코로나19 '핫스폿'으로 꼽히는 지역에서는 확산세가 다소 꺾이면서 단계적으로 봉쇄 조치 완화에 나서고 있다.


이와 달리 아프리카와 중남미에서는 확진자가 빠르게 불어나면서 열악한 의료 여건이 피해 규모를 키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글로벌 확진자의 수는 중국이 발병을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작년 12월 31일 이후 118일 만에 300만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세는 지난달 중순부터 급격히 가팔라지기 시작해 이달 2일 100만명을 넘어 13일 뒤인 이달 15일에 200만명을 찍었고 다시 그로부터 12일만인 이날 300만명에 도달했다.


e749968473c73e53141fae701a723fc0_1588025561_8296.jpg

마스크를 착용한 미국 뉴욕 시민들 [EPA=연합뉴스] 

  

◇ 미국, 확진자 100만명 목전…'최악 피해' 뉴욕도 정상화 방침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7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00만3천85명이고, 사망자는 20만7천90명이다.


미국에서는 누적 확진자 수가 98만7천322명에 달하면서 100만명을 눈앞에 둔 상황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천100여명 늘어난 5만5천415명이다.


e749968473c73e53141fae701a723fc0_1588025609_0806.jpg
 

하루 신규 확진자는 2만6천509명으로 이달 18일 3만2천500명까지 올라갔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줄어들었다.


조지아·오클라호마주 등에서는 미용실과 체육관 등 일부 업종이 이미 영업을 시작했으며,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뉴욕주도 다음 달 15일 이후부터 단계적인 재가동 계획을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제조업과 건설업 부문의 저위험 사업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사업의 위험도와 필수 여부를 고려해 더 많은 영업장이 문을 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뉴욕주 다음으로 타격이 큰 뉴저지주도 경제 재개 가능성을 내비쳤다.


e749968473c73e53141fae701a723fc0_1588025645_3.jpg
스페인에서 어린이 이동제한령이 풀리자 외출에 나선 가족 [AFP=연합뉴스] 


◇ 이탈리아·스페인, 안정화 뚜렷…단계적 정상화 움직임


미국에 이어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이탈리아와 스페인도 일일 사망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안정화 추세가 뚜렷하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260명 늘어난 2만6천644명으로, 하루 사망자 수가 6주 만에 200명대로 떨어졌다.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스페인도 일일 사망자 수가 5주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스페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288명 증가한 2만3천190명으로, 일일 사망자 수는 지난 지난달 20일 이후 최저다.


양국의 신규 확진자 수도 2천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e749968473c73e53141fae701a723fc0_1588025709_3996.jpg
 

이에 이탈리아 정부는 다음 달 4일부터 상당수 기업과 공장의 운영을 정상화하고, 이르면 27일 봉쇄 완화 일정을 공개할 방침이다.


강력한 봉쇄령을 내렸던 스페인에서도 어린이 이동제한이 풀리면서 곳곳에서 부모의 손을 잡고 외출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다만 여전히 4천명대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영국에서는 당분간 봉쇄 해제를 추진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