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바라지 더는 못해" 70대 伊 노모, 40대 두 아들 퇴거 소송

"뒷바라지 더는 못해" 70대 伊 노모, 40대 두 아들 퇴거 소송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474 추천 4


8a190898873178556506e4b88b0247ed_1698639783_1953.jpg
 

이탈리아에서 70대 어머니가 40살이 넘도록 얹혀사는 두 아들을 쫓아내 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이탈리아 일간지 라 프로빈차 파베세는 26(현지시간) 북부 도시 밀라노 남쪽의 파비아에 사는 75세 여성이 각각 42, 40세인 두 아들에 대한 퇴거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보도했다.

 

어머니는 직장에 다니는 두 아들에게 독립하라고 여러 차례 설득했지만, 두 아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두 아들은 생활비도 내지 않았고, 집안일도 거들지 않았다.

 

눌러앉은 두 아들 뒷바라지에 지친 어머니는 결국 사법부의 힘을 빌렸다. 파비아 재판부는 두 아들에게 12 18일까지 집에서 나가라고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부모의 양육 의무상 남성들이 부모 댁에 거주하는 것은 처음에는 정당했지만, 그들이 40세 이상이라는 사실을 고려할 때 더 이상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8a190898873178556506e4b88b0247ed_1698639815_9363.jpg
 

이탈리아는 30∼40대가 돼서도 부모의 경제력에 의존하는 '밤보치오니'(bamboccioni·큰 아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가족 간 유대를 강조하는 이탈리아 고유의 문화에, 높은 청년 실업률로 생겨난 현상이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의 지난해 집계에 따르면 18∼34세 청년 중 약 70%가 여전히 부모와 한집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침체, 극심한 취업난과 맞물려 밤보치오니는 늘어나는 추세다. 2019년에는 청년의 부모 동거 비율이 64.3%였다.

 

자녀들을 오래 뒷바라지하는 부모가 적지 않은 만큼 법적 분쟁도 심심치 않게 벌어진다.

 

지난 2020년에는 35세의 시간강사인 아들이 생활비가 충분하지 않다며 부모에게 금전적 지원을 요구한 소송에서 패소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장애를 가지지 않았다면 부모의 재정적 지원이 무한정 이어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