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한국인관광객 총격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일당 1명 체포

괌 한국인관광객 총격살해 용의자, 숨진 채 발견…일당 1명 체포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36 추천 2


a83c2df62e622cd11bba89a533b8e9b6_1704860704_2165.jpg
 

미국령 괌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총격으로 살해했다는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AP통신이 9(현지시간) 전했다.

 

괌 경찰은 지난 4일 발생한 한국인 관광객 피살 사건의 용의자가 자해로 보이는 총상을 입고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 용의자와 일당으로 추정되는 다른 1명은 한 게임방에서 체포돼 구금됐다고 밝혔다.

 

괌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저녁 7 40∼8시께 50대 한국인 관광객 부부가 괌 투몬 지역 건비치에서 츠바키 타워 호텔을 향해 걸어가던 중 강도를 만나 저항하다 남편이 총에 맞아 숨졌다.

 

당시 이 부부의 뒤에서 다가온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운전자와 총격범이 타고 있었고, 범인이 총기를 지닌 채 차에서 내려 소지품을 요구하다 남편을 총으로 쏜 것으로 파악됐다.

 

총상을 입은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다음 날 아침에 숨졌다.

 

숨진 남성은 은퇴를 기념해 부인과 함께 괌 여행을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괌 경찰은 사건 다음 날 용의자들에 관한 제보에 포상금 5만달러( 6600만원)를 걸었다.

 

이후 경찰은 한 시민의 제보로 6일 만에 사건의 단서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a83c2df62e622cd11bba89a533b8e9b6_1704860723_5714.png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투몬 관광지구의 약 20개 업소에 설치된 감시카메라를 훑어본 결과, 사건 당일 용의자 일당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은색 토요타 40-러너가 이 지역을 떠나는 모습을 포착했다.

 

총격 용의자는 투몬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에 있는 '요나' 마을에서 주차된 차량 안에서 발견됐다. 그는 불법 마약 소지 전과가 있으며, 체포 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다.

 

경찰은 차 안에서 용의자의 시신과 함께 발견된 총이 한국인 관광객 살해 사건에 쓰인 것인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SUV 운전자로 추정되는 남성 역시 총격 용의자가 발견된 지역의 한 게임방에 있다가 붙잡혔다. 그 역시 폭행 등 혐의로 체포된 전과가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한국인 관광객은 괌 전체 관광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괌 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

 
 
 

타임즈 최신기사

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