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권, 193개국 무비자 입국 ‘여권 지수 세계 2위’…NZ 6위 189개국

한국 여권, 193개국 무비자 입국 ‘여권 지수 세계 2위’…NZ 6위 189개국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556 추천 3


dc5b51196da67d8ceef0c297ce8965fc_1704948113_5295.jpg
 

비자 발급 없이 여권만으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의 수를 반영한 '세계 여권 지수'에서 한국이 전 세계 199개국 가운데 2위에 올랐다.

 

뉴질랜드 여권은 189개국을 무비자로 입국 가능해 6위를 차지했다.

 

10(현지시간) 영국 국제교류 전문업체 헨리앤드파트너스가 공개한 2024 1분기 여권 지수에 따르면 한국 여권으로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국가 수는 193개국으로 핀란드·스웨덴과 함께 공동 2위였다.

 

헨리앤드파트너스의 여권 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자료를 바탕으로 특정 국가의 여권 소지자가 입국 전 비자 발급 없이 도착할 수 있는 국가가 몇 개국인지를 지수화한 것이다.

 

지난해 하반기에 이 지수에서 3(189개국)에 머물렀던 한국은 반년 만에 2위로 한 계단 올랐다.

 

2013 13위까지 떨어졌던 한국의 여권 지수는 2018년부터는 계속해서 190여개국 내외를 유지하며 2위 혹은 3위를 지키고 있다.

 

올해 공동 1위는 일본·싱가포르·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페인 등 6개국으로, 이들 국민은 194개국에 무비자 입국이 가능했다.

 

6개 국가가 한꺼번에 공동 1위에 오른 것은 2006년 지수 산출을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최근 10년간 이 지수에서 가장 큰 순위 상승을 보인 국가는 아랍에미리트(UAE)였다.

 

2014 55(77개국)였던 UAE 10년 사이 106개국을 추가해 올해 11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10년 사이 41개국을 추가해 올해 82위로 올라선 중국과, 올해 32위에 오른 우크라이나 역시 가파른 순위 상승을 보여줬다고 헨리앤드파트너스는 평가했다.

 

dc5b51196da67d8ceef0c297ce8965fc_1704948135_3037.jpg
 

2014년 공동 1위를 차지했던 미국과 영국은 이후 하락세를 보여주고 있다.

 

올해 영국 여권은 191개국 무비자 입국으로 노르웨이·벨기에·룩셈부르크·포르투갈과 함께 공동 4위였고, 미국은 188개국으로 캐나다·헝가리와 함께 공동 7위였다.

 

104위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꼴찌를 기록한 아프가니스탄 여권으로는 비자 없이 갈 수 있는 국가가 단 28개에 불과했다.

 

북한의 경우 42개국으로 방글라데시와 공동 97위였고, 시리아(29개국·103), 이라크(31개국·102) 등도 최하위권이었다.

 

한편 최근 20년 사이 전 세계 국가들의 전반적인 여행 자유도는 높아지고 있으나 상위권과 하위권 국가 간의 양극화는 더 심해졌다.

 

크리스티안 케일린 헨리앤드파트너스 의장은 이날 성명에서 "여행객들이 비자 없이 갈 수 있는 평균 국가 수는 2006 58개에서 올해 111개로 두배 가까이 늘었다"면서 "그러나 올해 1위 국가들과 최하위 아프가니스탄의 차이는 166개국으로 역대 가장 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

 
 
 

타임즈 최신기사

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