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멜버른 10개 지역 대상 코로나19 2차 봉쇄령

호주, 멜버른 10개 지역 대상 코로나19 2차 봉쇄령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823 추천 6


e117ee09c7d7fa4ee0f980e323376880_1593553014_4871.jpg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 위기에 직면한 호주 남부 빅토리아주 멜버른이 2차 봉쇄령을 내렸다.

 

30(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주 총리는 내달 1일 자정을 기점으로 코로나19 신규 환자들이 집중된 멜버른의 브로드메도우,부르클린,글랜로리,브런스위크 등 10개 지역을 대상으로 4주간 3단계 봉쇄령을 발동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들은 직업·학업·돌봄 제공·운동·식료품 구매 등 필수적인 목적의 외출만 가능하게 됐다.

 

앤드류스 주총리는 "코로나19의 엄청난 전염성 때문에 전례 없는 특별 조처를 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 시점에 이들 지역을 봉쇄하지 않으면 멜버른 전 지역을 봉쇄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봉쇄령이 내려진 지역의 거리에는 경찰들이 특별 순찰을 하며 위반자에게는 즉석 벌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봉쇄령으로 최근 코로나19 관련 규제 완화로 영업을 재개한 미용실·도서관·수영장 등은 다시 문을 닫게 됐고, 식당과 카페 역시 정상 영업이 금지되고 테이크아웃과 배달만 가능하게 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2주 동안 멜버른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연일 두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2차 유행' 위기를 맞고 있다.

 

신규 확진자가 지난 주말 동안 80명 이상을 기록한 데 이어, 그 이후 24시간 만에 75명이 추가됐고 30일에도 64명이 발생했다.

 

이로써 빅토리아주의 코로나19 총확진자 수는 2 163명이 됐다.

 

제니 미카코스 빅토리아주 보건장관은 "멜버른에서 지역사회 감염 온상으로 확인된 10개 지역에 신규 확진자가 집중돼 있다"고 밝혔다.

 

브렛 서튼 빅토리아주 수석 의료관은 "현 상황을 어떻게 규정하든 1차 유행 때만큼이나 심각하다"면서 "'2차 정점' 또는 '2차 유행'이든 동일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물리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시장이나 대중교통 환경에서는 얼굴 가리개를 사용하는 것이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감소시킨다"면서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기도 했다.

 

호주 국방부는 군인력을 빅토리아주로 파견해서 바이러스 검사·환자 격리·감염원 추적 등을 지원하고 있다.

  

호주는 지난 3월 말 468명까지 치솟았던 일일 확진자 수가 이달 초 2명으로 감소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을 단계적으로 완화하던 참이었다.

 

하지만 이번 빅토리아주의 '2차 유행' 조짐으로 다른 주들도 다시 긴장하는 분위기다.

 

30일 남호주주()는 내달 20일부터 주 경계 봉쇄를 해제하려던 계획을 백지화한다고 발표했다.

 

스티븐 마셜 주총리는 "남호주주 주민들의 건강·복지·안전이 최우선 목표"라면서 "현 단계에서 빅토리아주에 대해서 주 경계를 개방하는 것은 불가하다"고 밝혔다.

 

앞서 뉴사우스웨일스(NSW)주도 빅토리아주에 대해 멜버른 내 감염 온상 지역을 부분적으로 봉쇄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