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해협서 실종돼 1천㎞밖 해변까지 떠밀려온 이란 아기

영국해협서 실종돼 1천㎞밖 해변까지 떠밀려온 이란 아기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31 추천 4


40f7654b5002c2b8c9c30b6992d6d0af_1623120229_6422.jpg
 

영국 남동부와 프랑스 북부 사이에 있는 영국해협을 건너다 실종된 남자 유아의 신원이 뒤늦게 확인됐다고 CNN방송이 7(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11일 노르웨이 남서부 카르뭬이섬 해변에서 아기의 시신 1구가 발견돼 현지 경찰이 신원을 밝히기 위해 조사했다.

 

노르웨이 경찰은 7일 이 시신은 18개월 된 쿠르드계 이란인 아르틴 이라네저드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아기는 지난해 1027일 가족과 함께 프랑스 북부에서 영국으로 가려고 소형 보트를 타고 영국해협을 건너던 도중 프랑스 영해에서 실종됐다.

 

아르틴이 탄 보트엔 불법 이주자 19명이 함께 탔고 영국해협에서 전복됐다고 한다.

 

그가 실종된 영국해협과 시신이 발견된 노르웨이 카르뭬이섬은 직선거리로 약 1천㎞ 떨어진 곳이다.

 

노르웨이 경찰은 아르틴의 부모는 물론 10세 미만인 누나, 형 모두 보트가 뒤집히는 바람에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전복 사고 직후 이들 가족 4명의 시신은 수습됐지만 아르틴은 두 달 뒤에서야 카르뭬이섬 해안가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CNN "시신이 발견됐을 당시 지역 사회에서 유아 실종 신고가 없었고, 아르틴이 입은 옷이 노르웨이 상표가 아니어서 노르웨이인이 아닐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신원을 파악했다"라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오슬로대학 법의학 연구진은 지난주 노르웨이에 사는 쿠르드계 중 아르틴의 친척을 찾아냈고, DNA를 대조해 신원을 밝혀냈다.

 

이란 현지 언론들은 이란에 살던 아르틴의 가족이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린 끝에 지난해 전 재산을 팔아 밀입국 알선업자에게 돈을 주고 터키, 이탈리아, 프랑스를 거쳐 영국해협을 건너려 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북부에서 소형 보트로 영국해협을 건너 영국을 향하는 불법 이주자 문제는 영국과 프랑스의 주요 현안 중 하나다.

 

프랑스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이런 방법으로 영국행을 시도한 이주자는 9551명이었고 이 중 6명이 소형 보트의 전복 또는 좌초로 사망했고 3명이 실종됐다.

 

프랑스 북부 칼레항 인근에는 영국행을 목표로 텐트를 짓고 모여 사는 이주자가 1천여명 정도다.

 

영국과 프랑스 정상은 7일 영국해협을 건너는 불법 이주자 문제에 관련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