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델타변이 확산에 '화들짝'…봉쇄령 확대

호주 시드니, 델타변이 확산에 '화들짝'…봉쇄령 확대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715 추천 6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831367_1657.jpg
 

최근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시드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봉쇄령이 광역 시드니와 인근 지역으로 확대됐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6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NSW주 총리가 광역 시드니, 블루마운틴, 센트럴 코스트, 울릉공 등을 대상으로 이날 저녁 6시부터 다음달 9일 밤 11 59분까지 2주간 봉쇄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앞서 NSW주 정부는 2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명 발생하고 감염 위험 장소가 늘어나자 시드니시()와 울라라, 랜드위크, 웨이벌리 등 4개 지역을 대상으로 부분 봉쇄령을 내린 바 있다.

 

베레지클리언 주총리는 "지난 24시간 동안 지역사회 감염이 29건으로 증가하는 등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빠른 확산 속도 때문에 봉쇄령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면서 "3~5일 정도의 단기 봉쇄로는 감염'0'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의료 전문가의 충고를 받아들여 2주 봉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봉쇄 기간 동안 대상지역 주민들은 생필품 구매·운동·의료 또는 동정적 돌봄·생업 또는 교육 등 4가지 필수 목적 이외의 외출이 금지된다.

 

또 실내 집합시 1인당 4㎡ 공간 유지와 합창 금지·가정 방문 인원 5명 제한, 집밖 실내공간에서의 얼굴 마스크 의무 착용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결혼식은 27일까지만 허용되고 28일부터는 봉쇄가 끝날 때까지 금지된다.

 

장례식 참석 인원은 최대 100명으로 제한된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4831395_657.jpg
 

NSW주의 델타 변이 확산은 지난 16일 시드니 동부에 거주하는 60대 공항 리무진 버스 운전사가 미국에서 입국한 승객을 이송하던 중 감염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NSW주 보건당국은 즉각 해당 확진자의 동선 공개·추적·검사·격리조치와 함께 대중교통에서의 얼굴 마스크 의무 착용 등으로 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했다.

 

그럼에도 신규 확진자 수와 감염 위험 장소 증가세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았다. . 지난 24일에는 NSW주 정부 내에서도 애덤 마셜 농업부 장관이 감염되고, 브레드 하자드 보건부 장관은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등 긴장이 고조됐다.

 

NSW주 보건부는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으로 2 500명 이상이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베레지클리언 주총리는 "너무 강한 전염력을 가진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가장 두려운 시기를 통과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캐리 챈트 NSW주 수석 의료관은 "앞으로 며칠 동안 신규 확진자가 더 많이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들 대부분이 이미 격리 상태에 있는 사람들이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