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입금된 56조원…나흘간 세계 25위 부자된 미국 부부

실수로 입금된 56조원…나흘간 세계 25위 부자된 미국 부부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633 추천 4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5093246_0949.jpg
 

미국에서 은행의 실수로 한 고객의 계좌에 무려 56조원이 입금되는 일이 발생해 화제다.

 

29(이하 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서 부동산 중개회사를 운영하는 대런 제임스(47)는 지난 12일 퇴근한 후 아내가 보여주는 휴대전화의 통장 잔고를 보고 깜짝 놀랐다.

 

아내가 다짜고짜 "이것 좀 봐"라며 내민 통장에는 500억달러( 564천억원)가 찍혀있었다.

 

한때 지역 경찰로도 근무했던 제임스는 이 돈이 자기들 소유가 아니라는 사실을 바로 알아차렸다.

 

제임스는 "도대체 어디서 온 돈일까 싶었다. 이런 돈을 가진 사람은 아무도 모른다"면서 "'누가 우리 집 문을 두드릴까' 하는 생각만 들었다"며 당시 심정을 회상했다.

 

그는 순간 평생 모르고 살았던 부자 삼촌이 거액을 유산으로 남겨줬을 가능성을 두고 고민도 했지만, 결국 은행에 신고했다.

 

그는 "우리가 번 돈이 아니라서 어떻게 할 수도 없었다"면서 이 돈을 쓰는 건 절도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870c80ac9255e718f3a057f3a165cd43_1625093280_8197.jpg
 

은행 측은 나흘 뒤에야 돈을 회수했다. 기술적 문제가 생겨 일부 고객 계좌가 영향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뉴욕포스트는 제임스가 이 돈을 가졌던 나흘간 포브스지 부자 순위 기준으로 전 세계 25위 갑부였다고 전했다.

 

나이키 공동창업자 필 나이트보다 재산이 살짝 더 많은 수준이었다고 한다.

 

제임스는 "나흘간 억만장자였는데, 돈을 쓸 순 없었지만 멋진 기분이었다"면서 "계좌에 그렇게 많은 '0'을 봐서 좋았다"고 회고했다.

 

제임스는 실제로 이 돈이 자기 몫이었다면 아동병원을 짓는 등 다른 사람을 돕는데 썼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은행 측에서 송금오류가 발생한 구체적 경위를 알려주지 않아 우려된다고 전했다. 아내의 계좌 정보가 유출된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했다.


(연합뉴스_제휴회사)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