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클랜드 경보 3단계 연장…완화 조치 단계 발표

[속보] 오클랜드 경보 3단계 연장…완화 조치 단계 발표

뉴질랜드타임즈 댓글 0 조회 3930 추천 7


7dccdd8f2b327feffc311f20524920ff_1633317925_102.jpg
 

오늘(104) 자신다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에 내려진 경보 3단계 기간을 연장하며 완화 조치의 단계별 내용을 발표했다. 하지만 언제까지 3단계 기간을 연장할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던 총리는 오클랜드의 경보 3단계와 4단계 제한은 지난 7주 동안 델타 변이의 발생을 통제하는 데 도움을 주었고 뉴질랜드 사람의 백신 접종률을 높였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공중 보건 전문가들의 조언에 기초하여, 내각은 오클랜드를 현재의 제한에서 신중하고 체계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클랜드는 105() 오후 11 59분부터 경보 3단계에 머물지만 몇 가지 중요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3단계의 전환 단계를 설명했다.

 

1단계

사람들은 한번에 최대 10명까지 두 가구 이하의 가정과 함께 야외에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을 것이고, 유치원은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돌아올 것이고, 사람들은 해변 방문과 사냥과 같은 레크리에이션으로 오클랜드 주변을 이동할 수 있다.

 

2단계

2단계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리적인 거리를 유지하는 방법으로 소매점이 문을 열 것이고, 수영장과 동물원과 같은 공공 시설이 문을 열 것이며, 야외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의 수가 25명으로 증가할 것입니다.

 

3단계

3단계는 더 많은 완화 조치가 시행되는데 접객업은 50명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손님은 앉아 있어야 하며, 미용실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리적 거리 두기를 지켜 문을 열며, 모임도 50명으로 확대된다.

 

그는 "내각은 다음 단계를 결정하기 전에 안전한지 확인하기 위해 매주 각 단계를 검토할 예정이며 임금 보조금은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내각은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경보 2단계를 유지하지만 접객 시설의 100명 제한은 없앴다. 하지만 물리적 거리를 두고 고객은 앉아 있어야 한다는 요구 사항은 그대로 유지한다.


뉴질랜드타임즈


저작권자 © ‘뉴질랜드 정통 교민신문’ 뉴질랜드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애드 프라자